NEWS

당신의 꿈을 당신의 스토리를 드라마로 그린다

HOME>NEWS>뉴스

뉴스

‘얼죽연’ 이다희X최시원 키스 대형사고 “사랑의 왕국 스토리에 변곡점 될 것”

작성자 : 스토리티비작성일 : 2022.10.27조회수 : 45

[뉴스엔 박아름 기자]

'얼죽연' 이다희와 최시원의 박력 키스 그 후 이야기가 공개된다.

10월 27일 ENA 수목드라마 ‘얼어죽을 연애따위’(극본 김솔지/연출 최규식/이하 얼죽연) 8회에서는 PD와 출연자 간 키스라는, 그야말로 대형사고를 친 구여름(이다희 분)과 박재훈(최시원 분)이 사태 수습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진다.







지난 7회에서는 극 중 구여름(이다희 분)이 ‘사랑의 왕국’ 출연자를 보호하기 위해 박재훈(최시원 분)에게 한지연(이주연 분)과의 키스신을 부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박재훈은 구여름에게 “내가 너한테 마음 있는 것 알면서 그런 부탁을 하고 싶냐”며 “내가 다른 여자랑 키스해도 상관없어?”라고 재차 물었고, 당황하는 구여름을 끌어안고 입을 맞추는 박력 키스 엔딩으로 시청자들을 잠 못 이루게 만들었다.

‘없던 사랑도 생길 것 같은’ 로맨틱한 분위기 속 진한 키스를 나누던 두 사람은 순간 정신을 차리고, 황급히 입술을 뗀 채 당혹감 서린 눈빛으로 서로를 바라본다. 같은 시각, 구여름과 박재훈이 키스하는 모습이 촬영을 준비하던 제작진 카메라에 실루엣으로 포착이 된 상황. 절체절명 위기를 자초한 두 사람이 모두에게 들키지 않고 사태를 수습할 수 있을지, 또한 박재훈과 데이트를 준비하던 한지연은 어디로 사라진 것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그런가하면 이날 이다희와 최시원은 오랜만에 찾아온 진한 로맨스 무드의 촬영분이 어색한 듯 쑥스럽게 웃어 보였지만, 이내 장난 섞인 애드리브로 리허설 내내 현장을 웃게 하며 분위기를 끌어올렸다는 후문이다. 이어 두 사람은 대본을 함께 살피고 동선과 시선 처리 등을 논의하며 서로를 배려했고, 감정에 깊게 몰입한 열연을 펼쳐 스태프마저 숨죽이게 했다고.

제작진은 “이다희와 최시원 모두 자타공인 로코 장인들다운 열연으로 또 하나의 로맨틱 명장면을 완성했다”며 “본격적으로 불붙은 ‘사랑의 왕국’ 스토리에 큰 변곡점이 될, 두 사람의 키스 그 후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목 록

다음 글 이다희♥최시원, 사고치겠네..만취남녀 제대로 눈 맞았다(얼죽연)
이전 글 이다희-최시원, ‘악마의 편집’에 당해→온·오프라인 발칵 (‘연애따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