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티비 작품을 소개합니다.

PORTFOLIO

자체발광 그녀 more
明艳动人的她 more
장옥정 사랑에 살다 more
Shining Girl more
张玉贞,为爱而生 more
끝없는 사랑 more
Jang Ok-jung : Lived in Love more
无尽的爱 more
저글러스 more
Jugglers more
Jugglers more
想停止的瞬间:About Time more
사이코지만 괜찮아 more
It's Okay to Not Be Okay more
About Time more
虽然是精神病但没关系 more

스토리티비 소식을 안내해 드립니다.

NEWS

사이코지만 괜찮아’ 화제성 지수→시청률까지 부동의 1위 체제

‘사이코지만 괜찮아’가 첫 방송부터 이변 없는 흥행 독주 체제를 이어가고 있다.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가 각종 화제성 지표를 석권하며 놀라운 기록들을 남기고 있다. 먼저 CJ E&M과 닐슨코리아가 공동 개발한 방송 프로그램 시청률 보완지표인 콘텐츠영향력평가지수(CPI / 2020년 7월 3주 7/13~7/19 기준)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프로그램 드라마 부문 1위를 기록한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첫 방송 이후 4주째 연속 1위를 달리고 있다. 또 TV 화제성 조사기관인 굿데이터코퍼레이션에서 발표한 7월 4주차 드라마 TV 화제성 TOP10에서도 6주째 부동의 1위를 차지, 드라마 출연자 화제성 TOP10에는 김수현, 서예지, 오정세가 나란히 1, 2, 3위에 이름을 올리는 쾌거를 이뤘다. 이로써 콘텐츠 파워와 화제성이란 두 마리의 토끼를 동시에 잡은 셈이다. 동영상 조회수도 폭발적이다. 방송사 클립 영상을 온라인 플랫폼에 유통하는 스마트미디어렙(SMR) 누적 조회수는 6900만 건 이상으로 동기간(6/20~7/26 기준) 조회수로는 드라마 부문 1위에 등극했다. 유튜브 주간 조회수는 약 722만 건으로 전 채널 모든 콘텐츠 스트리밍 수 1위, SNS(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반응량도 주간(TIBUZZ, 7/20~26) 1위에 이름을 올렸다.뿐만 아니라 tvN 채널 타깃인 2049 시청률은 1회부터 12회까지 방송되는 동안 연이어 케이블, 종편을 통틀어 전 채널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는 ‘사이코지만 괜찮아’가 젊은 시청자들의 취향을 적중했다는 점을 시사하고 있으며, 화제성 지표에서 괄목할만한 성과를 보이는 이유이기도 하다.‘사이코지만 괜찮아’의 인기는 해외에서도 통하고 있다. 현재 세계적인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를 통해 190여개국에서 스트리밍 중인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세계 각국의 콘텐츠에 대한 평가가 이뤄지고 있는 IMDB사이트에서 10점 만점 중 9.2점을 받기도 했다. ‘사이코지만 괜찮아’ 제작진은 “더 없는 사랑과 관심을 보내주셔서 깊이 감사드린다”며 “종영까지 4회만이 남은 현재, 더 가슴 뜨겁고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준비돼 있으니 끝까지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고 전했다.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2020-09-11
‘사이코지만 괜찮아’ 뜨거운 반응, 화제성·영향력·클립영상 등 각종 지표

사이코지만 괜찮아’가 각종 지표에서 괄목할 만한 성적을 기록하며 많은 시청자의 사랑을 받고 있다. 참신한 연출과 독특한 소재, 배우들의 호연이 어우러진 휴먼 힐링 드라마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는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가 각종 화제성 지표를 석권하며 놀라운 기록들을 남기고 있는 것.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CJ E&M과 닐슨코리아가 공동 개발한 방송 프로그램 시청률 보완지표인 콘텐츠영향력평가지수(CPI / 2020년 7월 3주 7/13~7/19 기준)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프로그램 드라마 부문 1위를 기록했다. 첫 방송 이후 4주째 연속 1위를 지키고 있다. <img data-src="https://image.ytn.co.kr/general/jpg/2020/0730/202007301342056355_img_00.jpg" style="max-width:640px;" alt="‘사이코지만 괜찮아’ 뜨거운 반응, 화제성·영향력·클립영상 등 각종 지표 ↑"/> <img data-src="https://image.ytn.co.kr/general/jpg/2020/0730/202007301342056355_img_01.jpg" style="max-width:640px;" alt="‘사이코지만 괜찮아’ 뜨거운 반응, 화제성·영향력·클립영상 등 각종 지표 ↑"/>또한 TV 화제성 조사기관인 굿데이터코퍼레이션에서 발표한 7월 4주 차 드라마 TV 화제성 TOP10에서도 6주째 부동의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드라마 출연자 화제성 TOP10에는 김수현, 서예지, 오정세가 나란히 1, 2, 3위에 이름을 올리는 쾌거를 이뤘다. 콘텐츠 파워와 화제성이란 두 마리의 토끼를 동시에 잡은 셈이다. 동영상 조회 수도 폭발적이다. 방송사 클립 영상을 온라인 플랫폼에 유통하는 스마트미디어렙(SMR) 누적 조회 수는 6900만 건 이상으로 동기간(6/20~7/26 기준) 조회 수로는 드라마 부문 1위에 등극했다. 유튜브 주간 조회 수는 약 722만 건으로 전 채널 모든 콘텐츠 스트리밍 수 1위, SNS(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반응량도 주간(TIBUZZ, 7/20~26) 1위에 이름을 올렸다. <img data-src="https://image.ytn.co.kr/general/jpg/2020/0730/202007301342056355_img_02.jpg" style="max-width:640px;" alt="‘사이코지만 괜찮아’ 뜨거운 반응, 화제성·영향력·클립영상 등 각종 지표 ↑"/> <img data-src="https://image.ytn.co.kr/general/jpg/2020/0730/202007301342056355_img_03.jpg" style="max-width:640px;" alt="‘사이코지만 괜찮아’ 뜨거운 반응, 화제성·영향력·클립영상 등 각종 지표 ↑"/>tvN 채널 타깃인 2049 시청률 성적도 놀랍다. 1회부터 12회까지 방송되는 동안 연이어 케이블, 종편을 통틀어 전 채널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는 ‘사이코지만 괜찮아’가 젊은 시청자들의 취향을 적중했다는 점을 시사하고 있으며, 화제성 지표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보이는 이유이기도 하다.‘사이코지만 괜찮아’의 인기는 해외에서도 통하고 있다. 글로벌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를 통해 190여 개국에서 스트리밍 중인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세계 각국의 콘텐츠에 대한 평가가 이뤄지고 있는 IMDB 사이트에서 10점 만점 중 9.2점을 받으며 작품성도 인정받으며 해외 시청자 사이 뜨거운 반응을 끌어내고 있다. <img data-src="https://image.ytn.co.kr/general/jpg/2020/0730/202007301342056355_img_04.jpg" style="max-width:640px;" alt="‘사이코지만 괜찮아’ 뜨거운 반응, 화제성·영향력·클립영상 등 각종 지표 ↑"/>‘사이코지만 괜찮아’ 제작진은 “더없는 사랑과 관심을 보내주셔서 깊이 감사드린다”며 “종영까지 4회만이 남은 현재, 더 가슴 뜨겁고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준비돼 있으니 끝까지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고 전했다.한편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버거운 삶의 무게로 사랑을 거부하는 정신 병동 보호사 문강태와 태생적 결함으로 사랑을 모르는 동화 작가 고문영이 서로의 상처를 보듬고 치유해가는 한 편의 판타지 동화 같은 사랑에 관한 조금 이상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YTN Star 김성현 기자 (jamkim@ytnplus.co.kr)

2020-09-11
‘사이코지만 괜찮아’ 넷플릭스 190여 개국 스트리밍→폭발적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가 해외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현재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여 개국에 스트리밍 되고 있다.‘사이코지만 괜찮아’는 홍콩,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태국, 일본 등 동남, 동북아시아 국가에서는 물론 브라질, 볼리비아, 페루, 칠레 등의 남아메리카 대륙, 아프리카 대륙의 나이지리아, 오스트레일리아까지 너른 지역에서 사랑을 받고 있다.세계 각국의 콘텐츠에 대한 평가가 이뤄지고 있는 IMDB 사이트에서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평점 10점 만점 중 9.2점을 얻고 있다. 최근 글로벌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사랑의 불시착(8.8)’, ‘더 킹 : 영원의 군주(8.4)’보다 높은 수치다. <img data-src="https://image.ytn.co.kr/general/jpg/2020/0722/202007220958100202_img_00.jpg" style="max-width:640px;" alt="‘사이코지만 괜찮아’ 넷플릭스 190여 개국 스트리밍→폭발적 반응"/>전 세계 시청자들은 “중독적인 스토리와 아름다운 연출에 매료될 것”, “지금까지 봐온 K드라마와는 다르다”, “전형적인 로맨스 드라마라고 생각하면 안 될 것, 분명히 다른 깊이의 드라마다”, “첫 에피소드를 보고 강하게 매료되었고, 아직도 이 작품에 흠뻑 빠져있다”라고 작품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외신들은 ‘사랑의 불시착’에 이어 ‘사이코지만 괜찮아’의 인기까지, 한국 드라마의 전 세계적인 인기에 대해 주목하고 있다. 미국의 타임지에서는 한국 드라마의 인기 현상에 대해 취재하며 K드라마 10편을 추천한 바 있으며, 글로벌 유력 언론사들은 K드라마 인기 이유에 대한 분석, 론칭을 앞두고 있는 작품들에 대한 소개를 이어나가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미국 포브스는 수년 전 출시된 구작을 소개하는 등 K드라마 신규 유입자 및 마니아층을 위한 기사를 내보내기도 했다. <img data-src="https://image.ytn.co.kr/general/jpg/2020/0722/202007220958100202_img_01.jpg" style="max-width:640px;" alt="‘사이코지만 괜찮아’ 넷플릭스 190여 개국 스트리밍→폭발적 반응"/> <img data-src="https://image.ytn.co.kr/general/jpg/2020/0722/202007220958100202_img_02.jpg" style="max-width:640px;" alt="‘사이코지만 괜찮아’ 넷플릭스 190여 개국 스트리밍→폭발적 반응"/>‘사이코지만 괜찮아’ 스트리밍 서비스를 맡고 있는 넷플릭스는 “다양한 언어와 문화권의 시청자들이 넷플릭스를 통해 ‘사이코지만 괜찮아‘를 즐기며 한국 콘텐츠에 대한 관심과 사랑을 나타내고 있다. 다양하고 수준 높은 한국 콘텐츠를 찾고 있는 많은 국가의 엔터테인먼트 팬들로부터 ‘사이코지만 괜찮아’가 지속적으로 큰 사랑을 받길 기대한다“고 말했다.K드라마가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현상에 대해 스튜디오드래곤 관계자는 “글로벌 시청자들이 ‘도깨비’, ‘미스터 션샤인’에 이어 최근 ‘사랑의 불시착’, ‘사이코지만 괜찮아’까지 다양한 작품에 보내주시는 애정에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덧붙여 “글로벌 스트리밍 서비스에 힘입어 K드라마 소비층이 점점 확장되어가는 것을 느끼고 있다, 반짝인기가 아닌 일종의 연쇄효과처럼 보인다”고 이야기하며 “전 세계인이 즐기고 공감할 수 있는 웰메이드 콘텐츠 제작-유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tvN 토일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는 버거운 삶의 무게로 사랑을 거부하는 정신 병동 보호사 문강태(김수현)와 태생적 결함으로 사랑을 모르는 동화 작가 고문영(서예지)이 서로의 상처를 보듬고 치유해가는 한 편의 판타지 동화 같은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YTN Star 김성현 기자 (jamkim@ytnplus.co.kr) [사진 제공 = tvN]

2020-09-04
[비하인드 더 드라마] 스토리티비 유철용 대표

■ [비하인드 더 드라마] 유철용 스토리티비 대표 SBS 드라마 ‘올인’(2003)은 여전히 많은 사람들의 ‘인생 드라마’로 꼽힌다. 카지노의 세계에서 주인공 김인하(이병헌 분)가 겪는 파란만장한 인생 이야기를 그린 이 드라마는 탄탄한 스토리 전개와 미국 라스베이거스 현지 촬영 등 대규모 스케일을 자랑하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최고 시청률은 무려 47.7%에 달했다. ‘올인’을 연출한 유철용 당시 PD는 이후에도 ‘폭풍속으로’(2004), ‘슬픈연가’(2005), ‘태양을 삼켜라’(2009) 등 굵직한 드라마를 꾸준히 선보여 오다가 지난 2018년 드라마 제작사 대표로 변신했다. 현재 그는 스토리티비 대표로서 연출과 회사 운영이라는 전혀 다른 두 영역에서 성공 스토리를 써 내려가고 있다. 2010년 설립된 스토리티비는 SBS ‘장옥정, 사랑에 살다’ KBS ‘저글러스’ 등을 제작한 회사다. 드라마 제작 뒤편의 이야기를 들어보는 ‘비하인드 더 드라마’의 열 한 번째 주인공인 유 대표를 최근 경기도 고양시 빛마루방송지원센터에 위치한 스토리티비 사무실에서 만났다. 제작사 대표와 감독을 모두 경험하고 있는 유 대표는 “연출할 때는 몰랐던 제작자의 입장을 피부로 온전히 느끼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킹덤’ 제작사로도 유명한 ‘에이스토리’의 창립 멤버이기도 하다. 이상백 에이스토리 대표, ‘올인’ 최완규 작가와 함께 ‘에이스토리’의 기틀을 다졌다. 하지만 당시에는 제작사 운영보다는 연출 업무를 맡았던 만큼 제작자로 본격 변신한 것은 스토리티비 대표를 맡고 나서부터다.“어떻게 보면 연출만 할 때가 마음은 편했죠. 좋은 작품을 만들어내기 위해서 오로지 촬영에만 몰두했으니까요. 제작자도 좋은 작품을 만들자는 생각은 연출자와 같은데, 손실을 보면서 계속 제작을 해나갈 수는 없으니 미묘한 입장 차이가 있습니다.”입장을 다르지만, 제작자로서나 연출자로서나 ‘좋은 드라마’에 대한 그의 철학은 확고하다. 그는 “드라마 ‘올인’을 사랑해주신 많은 분들 중 한 일본 팬은 ‘죽고 싶을 정도로 힘들었던 삶이었는데 드라마를 보며 다시 살 희망이 생겼다’며 손편지를 보내주기도 했다”며 “그 팬은 이후에도 제가 만든 모든 작품을 찾아보고 피드백을 주셨는데, 감사하면서도 책임감도 많이 느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좋은 드라마란 장르를 떠나서 사람 안에 잠들어있던 정서를 일깨워주고, 어떤 형태로든지 살아가는 에너지를 줄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유 대표는 배우 김수현이 출연할 예정인 tvN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제작 준비로 한창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올해 2~3개의 작품을 더 제작하는 데 이어 내년에는 본인이 직접 연출하는 작품도 선보일 예정이다.스토리티비는 최근 중국 측과 합작사 설립 계약을 맺고 중국 시장에서의 입지를 넓히기 위한 채비를 한 상태다. 지난 1월 중국 정부 산하의 영상 미디어 제작사인 중광국제미디어와 스토리티비는 ‘한중 문화산업 프로젝트 합자협력 계약’을 체결했다. 중국 내 합작법인 설립을 통해 스토리티비는 드라마·영화·공연 등 콘텐츠의 중국 수출에 보다 힘을 실을 수 있게 됐다. 중광국제미디어와 다양한 협업도 진행할 계획이다. 유 대표는 “한국 독립제작사 중 중국 측과 합작사를 설립하는 것은 아마 처음일 것”이라며 “이를 계기로 중국의 공신력 있는 다른 영화·방송 제작사에서도 협업을 제안해오고 있다”고 밝혔다. 원래 영화감독을 꿈꾸던 유 대표는 스웨덴 스톡홀름 대학교에서 영화학을 전공했다. 한국외국어대학교 스웨덴어과에 입학해 외무고시를 준비하기도 했지만, 영화에 대한 목마름을 참지 못하고 1년 반 동안 몰래 유학준비를 한 끝에 영화 공부를 위해 스웨덴으로 떠났다. 유학생활을 마치고 귀국한 뒤에는 충무로에서 2년 정도 조감독 생활을 하기도 했지만 사람과 영화업계에 대한 실망 때문에 영화판을 떠나기로 결심했다고 한다. 1992년 SBS에 특채로 들어가게 된 유 대표는 “내가 원하던 영화는 아니지만, 결국은 영화든 드라마든 똑같은 영상 매체라는 생각으로 일을 시작했고, 정말 열심히 일했다”고 회상했다. 그는 “연출로서 생각했던 ‘감정의 온도’가 느껴질 때까지 촬영하는 집요함이 있었다”며 “내가 수긍이 가지 않거나 감동이 없으면 ‘오케이’를 잘 하지 않는 스타일”이라고 밝혔다. 지금 그는 오랜 꿈이었던 영화 작업도 준비 중이다. 유 대표는 “자메이카 음악가인 밥 말리 친구인 실존 인물에 대한 이야기를 영화화할 예정”이라며 “세계적인 다큐멘터리 감독인 스톡홀름 대학교 동기와 함께 몇 년 간 영화를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영화에서 드라마로, 연출자에서 제작사 대표로. 굵직굵직한 선택을 하며 변신을 이어온 그다. 스스로의 선택에 후회한 적은 없을까. 유 대표는 “선택하기까지는 고민하느라 많이 힘들지만, 선택하고 난 후에 후회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애들한테도 공부하라고 하지 않는다. 본인 인생이고 선택은 자신이 해야 하기 때문”이라며 “정말 자신이 하고 싶은 것이 뭔지 고민하고 최선을 다하라는 게 내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정말 좋아하는 일을 해도 힘든 순간이 많이 오는데, 별로 하고 싶지 않은 일을 할 때 그걸 헤쳐나갈 수 있을까 싶다”는 것이 그 이유다. 앞으로의 목표를 묻자 그는 제작사 대표로서, 또 연출자로서의 두 가지 목표를 답해 왔다. “제작자로서는 좋은 콘텐츠들 통해 사람들의 감성을 일깨워주고 어떤 형태로든지 에너지를 줄 수 있는 작품들을 많이 만들었으면 합니다. 연출자로서의 바램은 항상 그래 왔듯이 좋은 스텝들과 연기자들과 같이 호흡을 잘 맞춰서 좋은 작품을 만드는 것이죠.” /김현진기자 stari@sedaily.com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1Z1HX4W0JD

2020-09-22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