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당신의 꿈을 당신의 스토리를 드라마로 그린다

HOME>NEWS>뉴스

뉴스

'얼어죽을 연애따위' 최시원, 카멜레온 매력…인생캐릭터 추가

작성자 : 스토리티비작성일 : 2022.12.01조회수 : 61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얼어죽을 연애따위’ 최시원의 연기력이 빛났던 ‘얼어죽을 연애따위’가 마침표를 찍는다.


최시원은 1일 종영하는 ENA 수목드라마 ‘얼어죽을 연애따위’(극본 김솔지, 연출 최규식, 기획 KT스튜디오지니, 제작 스토리티비)에서 모든 것이 완벽한 로맨티스트 ‘박재훈’ 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카멜레온 같은 매력과 변화무쌍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호평 세례를 받으며 이번에도 연기 변신에 성공했다.

종영을 앞둔 ‘얼어죽을 연애따위’에서 최시원은 구여름(이다희 분)과 티격태격하면서도 찰떡같이 맞는 환상의 케미스트리를 발산하며 때로는 편안한 무드로, 때로는 다정한 배려와 애틋한 눈빛으로 무르익는 썸의 과정을 자연스레 그려냈다.


여기에 자신의 마음을 자각한 후엔 구여름의 부탁은 앞뒤 가리지 않고 무조건 들어주는 ‘구여름 한정 예스맨’으로 나서 남사친 때와는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진한 멜로 감성을 전달, 드라마의 퀄리티를 수직 상승시켰음은 물론 극적인 존재감으로 매회 남다른 인상을 남겼다.


이처럼 또 한 번의 인생 캐릭터를 경신하기 위해 최시원은 다양한 스타일링 제안을 하고, 리허설을 꼼꼼히 진행하며 여러 가지 버전의 감정이 담긴 대사 및 애드리브를 준비하는 등 다방면에서 ‘박재훈’의 서사를 만들기에 최선을 다해 주연다운 책임감을 보여준 만큼 마지막까지 이어질 최시원의 활약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한편, ‘얼어죽을 연애따위’ 최종화는 1일 ENA 채널에서 오후 9시에 방송된다.

목 록

다음 글 '얼어죽을 연애따위' 조수향 "기분 좋은 여름 떠올리게 될 작품"
이전 글 이주연, ‘얼어죽을 연애따위’ 종영 소감 “아련하고 애틋한 감정, 진심으로 감사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