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당신의 꿈을 당신의 스토리를 드라마로 그린다

HOME>NEWS>뉴스

뉴스

'얼어죽을 연애따위' 최시원, 동네 반백수로 변신…짜장면 먹방까지

작성자 : 스토리티비작성일 : 2022.09.16조회수 : 24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얼어죽을 연애따위' 최시원이 스펙 좋은 동네 반백수 박재훈 역으로 변신했다.

16일 ENA 새 수목드라마 '얼어죽을 연애따위'(극본 김솔지/ 연출 최규식) 측은 스펙 '갑' 반백수 박재훈 역을 연기하고 있는 최시원의 모습을 담은 스틸컷을 공개했다.

'얼어죽을 연애따위'는 20년 절친 여름(이다희 분)과 재훈이 뜻하지 않게 연애 리얼리티쇼 PD와 출연자로 만나, 뜻밖의 연애 감정을 느끼게 되는 현실 생존 로맨스다.

최시원이 극 중 맡은 박재훈 역은 대한민국 최고 의대 출신 신경외과 서전이었지만, 현재는 주3일 성형외과 페이닥터로 근무하며 동네 만화방과 피시방을 전전하는 스펙 좋은 반백수다. 박재훈은 일 뿐만 아니라, 연애 역시 적당히 놀고 필요한 만큼만 관계를 맺는, 이 시대의 '쿨한 썸'을 예찬한다.

이처럼 세상만사 심드렁한 박재훈이 20년 절친 구여름과의 의리를 지키기 위해, 구여름이 연출하는 리얼리티쇼 '사랑의 왕국'에 출연하며 일생일대 선택의 기로에 놓이게 되는 터. 최시원은 멜로면 멜로, 코믹이면 코믹, 전천후 소화 가능한 스펙트럼 넓은 연기로 곡절 많은 박재훈의 반전 매력을 여실히 표현한다.

이날 공개된 스틸컷에서 최시원은 훤칠한 꽃미모에 그렇지 못한 태도를 지닌, 동네 백수 모습을 보이고 있다. 극 중 박재훈이 동네 만화방을 찾아 만화책 삼매경에 빠져 있는 장면. 박재훈은 부스스한 헤어에 후줄근한 셔츠, 아무렇게나 걸터앉은 포즈까지 만화방 죽돌이 N년차 포스를 내뿜더니 '만화방의 꽃' 짜장면 먹방까지 야무지게 펼쳐 웃음을 자아낸다.

그러던 중 박재훈이 한 통의 전화를 받고, 시큰둥한 표정을 짓다가 별안간 표정을 싹 바꾸며 눈빛을 번뜩이는 것. 시니컬한 박재훈의 호기심을 일깨운 전화 속 주인공은 과연 누구일지, 더불어 잘 나가던 훈남 신경외과 서전 박재훈이 어떤 이유로 반백수 삶을 살아가는 것일지 감춰진 사연에 대한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최시원은 '얼어죽을 연애따위' 촬영 소감에 대해 "첫 촬영은 늘 걱정과 긴장을 안고 연기하게 된다"라며 "하지만 걱정이 무색하게, 최규식 감독님이 부드럽게 소통해 주시며 잘 이끌어 주셨고, 함께 출연한 배우 분들과 많은 스태프 분들의 배려와 존중 덕에, 편안한 환경 속에서 첫 촬영을 잘 마칠 수 있었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최시원은 "처음이라는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합이 잘 맞은 만큼, 앞으로의 촬영들이 무척 기대되고 설렌다"라며 "남은 촬영도 즐겁게 열심히 촬영할 테니 많은 기대를 부탁드린다"라는 말로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제작진은 "최시원은 항상 준비된 자세와 넘치는 열정으로 제작진에게 신뢰를 안기는 배우다"라며 "최시원이 열과 성을 쏟아내 완성 중인 박재훈의 모습은 어떨지, 시청자들을 단박에 매료시킬 최시원의 활약을 기대해 달라"라고 전했다.

한편 '얼어죽을 연애따위'는 오는 10월5일 오후 9시 처음 방송된다.

목 록

다음 글 '얼어죽을 연애따위' 이다희, 손 대는 것마다 망한다?..예능국PD 변신
이전 글 ‘얼어죽을 연애따위’, 메인 포스터 공개…이다희X최시원의 사랑과 우정 사이